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바오로 해를 시작하며

교황청 내사원 교령

로고의 뜻

특별 전대사

기도문

기도방법

묵상

순례성당안내

서울대교구 순례성당안내

바오로 성인

선교사 바오로

이방인의 사도

자주 묻는 질문·답변

사도 바오로 앨범

사도 바오로 자료실

기도 나눔

 

친애하는 형제 자매 여러분!

교황 베네딕토 16세는 성 바오로 탄생 2000주년을 기념해 특별 성년 '바오로 해'를 선포하시면서 그리스도인들이 바오로 사도의 신앙과 영성을 본받고, 교회의 일치와 화합을 위해 노력할 것을 권고하셨습니다.

교황님의 뜻에 따라 서울대교구도 2008년 6월 28일 개막 미사를 시작으로 2009년 6월 29일까지 1년간을 '바오로 해'로 지냅니다.

교황님께서 성대하게 바오로 해를 성년으로 정하신 이유는 특별히 우리가 바오로 사도의 정신과 영성을 본받아 인류 복음화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세상에 복음을 증거하라는 것입니다. 또한 이방인에게 복음을 전하신 바오로 사도처럼 교회의 일치와 화합을 위해 노력하라고 권고하셨습니다.

한국 교회가 '바오로 해'에 새로운 모습으로 태어나기를 기원합니다. 영성이 부족한 지금 시대에 바오로 사도의 순교 영성을 통해 신자들의 영적인 갈증을 해소하고 삶의 기쁨과 의미를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또한 '바오로 해'가 교회의 잔치에 머물지 않고 특히 우리 사회의 생명과 진리, 그리고 선과 희망이 넘치는 축제가 되기를 바랍니다.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사회에, 바오로 사도의 모범을 따라, 그리스도 교회가 일치와 공존과 화합에 큰 역할을 하기를 기원합니다.

사랑과 일치의 그리스도의 복음은 교회와 세상에 끊임없이 선포되어야 합니다.

두려워하지 말고 용기를 내십시오.

주님께서는 세상 끝 날까지 우리와 함께하십니다.(마태 28,20)

2008년 '바오로 해'를 시작하며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정진석 추기경

<개막미사 강론>

친애하는 형제 자매 여러분!

교황 베네딕토 16세께서는 2008년 6월 28일부터 2009년 6월 29일까지 1년간을 성 바오로에게 바치는 ‘바오로의 해’로 선포한 바 있습니다. 이렇게 성대하게 ‘바오로의 해’를 정하신 이유는 무엇입니까? 특별히 우리들이 바오로 사도의 정신과 영성을 본받아 인류복음화에 더 많은 노력과 함께 세상에 복음을 증거하라는 것입니다. 또한 교황님께서는 이방인에게 복음을 전하신 바오로 사도처럼 교회의 일치와 화합을 위해 노력하라고 권고하셨습니다.

이방인들에게 예수 그리스도를 선포한 바오로 사도는 지금부터 2000여년전 소 아시아 타르수스(현재 터키 땅)에서 바리사이파 유다인으로 태어났습니다. 회심이 전에 바오로는 율법을 구원의 유일한 길로 여겨 율법 실천과 공부에 몰두했던 열심한 바리사이파 사람이었습니다. 그래서 바오로는 율법을 비판한 예수님을 용납할 수 없었습니다. 그는 율법과 성전 체제에 도전하다가 십자가에 달려 처형된 예수님은 ‘저주받은 자’이지 메시아일 수 없다고 확신했습니다. 당시의 유다인들은 자신들을 구원할 ‘힘과 권능의 메시아’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십자가의 죽음을 하느님께 받은 징벌로 수치스럽다고 생각했습니다. 유다인들의 생각은 우리를 해방시켜 줄 메시아가 어떻게 치욕스런 십자가형을 당할 수 있느냐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바오로는 그리스도교회를 박해하는 데 앞장섰던 것입니다. 그러다가 바오로는 다마스커스로 그리스도교 신자들을 박해하러 가던 도중 갑자기 하늘에서 번쩍이는 빛 때문에 눈이 멀게 된 후에야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유다인들이 수치스럽다고 생각한 십자가의 죽음이야말로 ‘인류의 구원’을 가져다 주었던 것입니다. 사도 바오로는 이 모든 진리를 예수님의 부활을 통해 실제로 체험했습니다. 그래서 그는 회심을 했고 이후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하는 사도가 되었습니다. 바오로 사도는 세 차례에 걸쳐 광범위한 전도 여행을 했고, 그의 노력으로 그리스도교가 민족적, 지역적 종교가 아닌 인류 전체를 향한 세계 종교로 변화되었습니다. 바오로 사도는 한마디로 예수 그리스도를 중심으로 한 부활의 삶을 철저히 살고 증거한 참 그리스도인이었습니다.

흔히 초대교회 때부터 바오로는 칼, 베드로는 열쇠를 상징했습니다. 그 이유는 하느님의 말씀은 마치 비수와 같아서 우리의 심장까지 꿰뚫는 날카로움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사도 바오로는 에페소서에서 ‘구원의 투구를 받아 쓰고 성령의 칼을 받아 쥐십시오. 성령의 칼은 하느님의 말씀입니다.’(에페소서 6,17)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사도 바오로는 ‘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께서 내안에 사시는 것 입니다’라고 했습니다.(갈라티아 2,20) 이처럼 바오로는 회심 후 순교를 할 때까지 부활하신 그리스도의 체험을 실제로 살았습니다.

교황 베네딕토 16세는 “이방인의 사도인 바오로 사도는 그리스도인들의 일치와 화합을 위해 노력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래서 ‘바오로의 해’가 교회 일치 차원의 의미를 지녀야 한다고 강조하셨습니다. 따라서 이방인의 사도인 바오로 사도를 통해 우리는 겸손하고 진실 된 마음으로 교회뿐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완전한 일치와 화해를 추구할 수 있도록 간구해야 할 것입니다.

한국 교회가 ‘바오로의 해’에 새로운 모습으로 태어나기를 기원합니다. 영성이 부족한 지금 시대에 바오로 사도의 순교자 영성을 통해 신자들의 영적인 갈증을 해소하고 삶의 기쁨과 의미를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또한 ‘바오로의 해’가 교회의 잔치에 머물지 않고 특히 우리사회의 생명과 진리, 그리고 기쁨과 희망이 넘치는 축제가 되기를 바랍니다.

교회는 항상 그리스도인의 희망을(로마 5,5) 기반으로 새로운 복음화를 위하여 새로운 열정으로 미래로 향해 나아가야 합니다. 세상 사람들은 늘 자신을 미래로 인도해 줄 희망의 말씀과 빛을 기다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언제 어느 때나 그리스도의 복음은 자유와 생명, 형제애와 일치, 평화의 샘이었습니다.

특별히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사회에 바오로 사도의 모범을 따라 일치와 공존과 화합에 그리스도교회가 큰 역할을 하기를 기원합니다.

자유와 사랑, 그리고 일치의 그리스도의 복음은 교회와 세상에 끊임없이 선포되어야 합니다.

두려워하지 말고 용기를 내십시오.
주님께서는 세상 끝날까지 우리와 함께 하십니다(마태 28,20).